본문 바로가기

motion picture

삼장법사의 모험

속세에 있어 가장 먼 거리는
네가 내 앞에 서 있음에도
내가 너를 사랑하는지 알지 못하는게 아니라
분명 서로 사랑하는지 알면서도
함께 할 수 없는 것이다.




빌어먹게 멋진 멘트.
어디선가 들어봄직해서 자세히보니 내가 존경하는 주성치의 서유쌍기 <유진위>감독이 아닌가? 영화는 너무나 유치해서 [→]키를 연타로 눌러가며 간신히 보긴했지만, 저 맨트 만큼은 잊지 못하겠다. 휴...


영화는 졸작이라고 평가 했지만, 언젠간 기회가 된다면 꼭 다시 보고 다시 평가해보겠다.
그때도 졸작이 되진 말아줘 ㅠ_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