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3GS'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3.23 SKT 아이폰4 출시, 그리고 소비자
  2. 2010.10.26 아이폰4(3GS) + HBH-DS970 연결 (2)
아이폰이라는 녀석이 2007년 1월 9일 세상에 처음 선뵈고 한국에 들어오기까지 대략 3년의 시간이 걸렸다. 전파인증, 망연동 테스트, LBS법안, 위피, 폭발 등등 수많은 걸림돌들이 있었지만 결국 모든 사건을 이겨내고 힘들게 출시하게 되었다. 심지어는 언론들 까지도 삼성 띄우기에 급급했고 아이폰을 평가절하 하기에 정신이 없었다. 여기저기서 삼성/SKT 개입설 등의 음모론이 판을 쳤고, 실제로 어느정도는 개입했을것이라는게 필자 본인의 생각이기도 하다. 아니 그랬어야 한다. 그렇지 않았다면 너무 X 팔리지 아니한가?

분노의 이찬진(@chanjin) 드림위즈 대표의 트위터에서...


얼마전 문화체육관광 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최시중 후보자의 뻔뻔/무지함에 일개 소비자인 나는 분노하지 않을 수 없었다. 그는 "방통위가 2009년 아이폰 도입을 허용했는데, 그 이전까지 직원들도 통신학자들도 아이폰에 대한 메시지를 전해주는 사람이 없었다. CEO 중 어떤 분이 와서 설명을 하기에 너무 늦었구나 생각했고 바로 11월에 허용했다. 전 세계에서 아이폰을 도입한 국가가 89개국인데 우리나라가 85번째가 됐다는 것을 창피하게 생각한다. 그 이후 해외 주재원들에게 한 달에 한 번씩 방송과 통신의 새로운 뉴스를 보고하라고 했다." 라고 twitter 거렸다. 이따위로 일하고 월급을 받을수 있고, 이러한 사람이 長 자 까지 붙인 우두머리라는게 어처구니 없다. 너무 정치색으로 글이 휘둘릴것 같아 여기까지만 쓰고 다시 원점으로 돌아가보자.

200

참여자가 다른 조사에 비해 월등히 많았지만, 결국 SKT에서는 아이폰을 출시하지 않았다. 누굴 위한 조사였나?


아이폰 3GS 출시 직전 SKT의 홈페이지에는 어처구니 없는 설문조사가 내걸렸다. '아이폰 관련 고객선호도 조사' 가 그것이었는데 꽤 상세하게 이거저거 설문을 하시더라. 다른 어떤 조사보다 엄청난 호응을 보였지만 고객들의 의견은 묵인 되어 버렸고, 그해 정만원 SKT 전 사장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월드 IT쇼 2009' 행사장에서 "아이폰이나 구글폰을 국내시장에 들여오는 것은 아무런 소용이 없다.시장 파이를 키우기 위한 방향으로 가야 한다" 고 말했지만, 아이폰4 발매를 확정지은 얼마전에는 "아이폰4, 강화된 AS로 차별화" 한다고 말했다. 이쯤에서 2009년 아이폰 출시당시 재밋는 기사 몇개 추려보자.

“T옴니아2 곧 반값”…구형폰은 공짜
돈버는데 급급한 SKT 티스토어
SKT 보조금정책, T옴니아2 소비자 집단 반발
"SKT, 고객을 헌신짝 버리듯 했다"
아이폰에 뿔난 SKT '50.5냐 50.6이냐'
SK컴즈, SKT 'T옴니아2' 밀어주기?

어디 그뿐인가? 그렇게 백만원을 호가하는 가격으로 옴니아를 구입한 삼성전자에 다니는 한 친구 녀석은 만날때마다 나에게 신세한탄을 하며 지금까지도 자신의 선택을 후회하고 있다. SKT은 아이폰에서 싸이월드 미니홈피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하지 못하도록 자사의 특정 브라우저가 아니면 차단되도록 스크립트까지 넣었던 놈들이다. 지금은 풀려있지만 그당시 항의 했더니 호환성 어쩌구 찌질거리던 모습이 어찌나 역겹던지 잊을수가 없다. 단 한줄의 스크립트만 지워도 해결할수 있는걸 아는데도 말이다. 자 이제 아이폰이 처음으로 한국에 상륙한지 대략 1년 4개월이 지나가고 있다. SKT와 삼성이 무슨짓을 했었는지 난 절대 잊을 수 없다.

그렇다면 KT는 과연 소비자들의 아군(我軍) 일까? 사실 아이폰3GS 출시당시 급 호감 업체로 급부상 하다가, 요근래에는 고객대응 문제로 수많은 항의글로 바뀌어 가는걸 보고있다. 무제한 와이파이라는 말도 안되는 CF를 하질 않나, SKT에거 초기 불량 아이폰을 7일 이내에 교환해준다고 책정해 놓으니, 지금까지 조용하던 KT는 15일까지 해준단다.

그들의 모두 내 주머니를 어떻게든 얍삽하게 털기 위해 혈안이 되어있다. 잠깐 정신줄 놓은사이 모든 방법을 동원해서라도 내 피같은 돈을 털어가기 위한 도적때 같은놈들이다. 과거 그들이 했던 추악한 행위를 절대 잊지 말자고 스스로 다짐하는 의미로 끄적여 봤다. 마지막으로 그들에게 딱 한마디만 하고 이 글을 마무리 하려고 한다.

 "징징 대면서, 가격 담합이나 하지마."
 
Posted by 두억시니 트랙백 0 : 댓글 0
Bluetooth

블루투스 연결성공


2010년 10월 29일 추가

아래 방법으로 완벽하게 블루투스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 3G 상태에서 로딩이 오래 걸리거나 멀티 테스킹과의 복합적인 문제로 예상된다. 블루투스를 OFF 시켰다가 ON 시키는 방법으로 임시적으로 해결은 가능하나 완벽한건 아니다. iOS 4.2를 기대해 봐야겠다.


 참 오랫동한 사용하고 있는 소니에릭슨 HBH-DS970 블루투스 이어셋, 수년전 hx4700 시절에 구입해 놨지만 실용성이 떨어져서 어딘가에 쑤셔 박혀있던 이 녀석을 아이폰 3GS시절부터 종종 꺼내 사용하고 있다.(돈지랄 하지 말자고 반성)

결론부터 써보자면,

아이폰3GS 건 아이폰4건,

'잘 된다.'


곡넘기기, 전화통화, 음성명령 등등 모든 동작은 정상 동작한다. 그런데 왜 이런 글을 끄적이고 있냐고? 아이폰4에선 이상하게 몇번 시도하다가 실패했다. 일반적인 음악, 영화소리는 잘 나오는데 특정 앱(곰플래이어 등)에서 소리가 나오질 않거나 먹통이 되어버리는 증상까지 보였다. 오늘에서야 몇번의 시도 끝에 성공했다. 사실 아이폰 3GS에서의 페어링은 그리 힘들지도 않았고 손쉽게 잘 되었는데 유독 아이폰4는 고생을 시킨다. 이녀석 정말 문제가 있는게 아닌가 의심스럽다.

<아이폰 + HBH970 페어링 하기>

1. 아이폰의 [설정] - [일반] - [Bluetooth] - 끔 으로 선택한다.(이전 프로필이 남아있다면 삭제한다.)

2. 슬립버튼을 꾸욱 누르고 있다가 '밀어서 전원끄기'로 전원을 끄고, 다시 눌러서 전원을 켠다.

3. HBH-DS970 이 완전히 꺼져 있는 상태에서, 전원 버튼을 몇초간 꾸욱 누르고 있으면 beep음 소리는 내며 페어링 모드에 들어간다.

4. 아이폰 [설정] - [일반] - [Bluetooth]  메뉴에 들어가서 블루투스를 활성화 하면 자동으로 검색되는 HBH-DS970 을 누른다.(PIN을 물어보면 '0000' 을 입력한다.)

5. 정상적으로 연결이 되었다면 우측 상단의 베터리 표시 옆에 블루투스 아이콘이 파랗게 활성화 된다.
Bluetooth enable

HBH-DS970 연결됨. 하지만 이게 끝이 아니었다.


6. 아이폰의 홈 버튼을 누르면 블루투스 아이콘은 다시 비활성화 된다.

7. HBH-970 의 한쪽 이어폰에 달려있는 '통화' 버튼을 눌러 음성명령 모드에 들어간다.

8. 다시 이어폰의 '통화' 버튼을 눌러 음성명령 모드에서 나온다.

9. 아이폰의 'iPod' 에 들어간다. (음악은 재생하지 않는다.)

10. HBH-DS970 의 '재생' 버튼을 눌러 음악이 재생되면 완료.

범퍼를 수령하기 위해 대우일랙에 방문했을때 다른 블루투스 헤드셋에 연결해보니 다른녀석은 일반적인 페어링으로도 정상적으로 동작했다. 아이폰4 이녀석은 너무나도 아날로그 감성으로 만든녀석이라 정확하게 동작하지 않나보다. 빌어먹을.
Posted by 두억시니 트랙백 0 : 댓글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