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UI sin

속세에 있어 가장 먼 거리는
네가 내 앞에 서 있음에도
내가 너를 사랑하는지 알지 못하는게 아니라
분명 서로 사랑하는지 알면서도
함께 할 수 없는 것이다.




빌어먹게 멋진 멘트.
어디선가 들어봄직해서 자세히보니 내가 존경하는 주성치의 서유쌍기 <유진위>감독이 아닌가? 영화는 너무나 유치해서 [→]키를 연타로 눌러가며 간신히 보긴했지만, 저 맨트 만큼은 잊지 못하겠다. 휴...


영화는 졸작이라고 평가 했지만, 언젠간 기회가 된다면 꼭 다시 보고 다시 평가해보겠다.
그때도 졸작이 되진 말아줘 ㅠ_ㅜ

Comment +0

스포일러가 다수 포함되어 있을수 있으니,
영화를 보지 않은 분들은 주의하세요.^^


처음 WALL-E의 포스터를 봤을때 머리속에 가장 먼저 떠오른 것은 왠지 표절(?) 스러운 로봇의 모양이었다. 큼지막한 두개의 눈은 분명 추억속의 조니5파괴작전(Short Circuit, 1986)의 그것과 유사한 모양인데 Pixar社 의 새로운 작품이라니 기대반 우려반 극장을 찾았다.



Johnny 5

조니5파괴작전(Short Circuit, 1986)의 조니5, 참 많이 닮은 구석이 많다.




Pixar 는 실망시키지 않아!

역시나 그랬다. Pixar는 절대 나를 실망 시키지 않았다. 조금은 우스꽝 스러워 보였던 캐릭터 디자인이라도 그 어마어마한 스토리에 빠져들고 있노라면,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수 있는 최고의 영화만을 보여주었고, 이번 WALL-E 또한 그러하다.

그런데 WALL-E 가 도대체 무슨뜻이야? 뭔가 심상치 않은 질문에 나름 생각해 낸것이라는건,

월-마트 + 이-마트 = WALL-E

오예~(;;;-_-;;;)나도참 어처구니가 없는 녀석이다.

여기저기 찾아보니 Waste Allocation Load Lifter Earth-Class, 지구 폐기물 수거-처리용 로봇 이라는 거창한 이름을 가지고 있는 녀석이었다. 쓰레기로 귀덮힌 지구에 홀로 남아 쓰레기를 수집(?) 하는 녀석이 주인공이라니! 도대체 어디서 이런 발상이 나올수 있는거야? 이뿐만이 아니라 이 영화 속을오 들어가면 들어갈수록 Pixar의 끝없는 상상력에 소름이 끼칠 정도다.(짝!짝!짝!)

영화속 여기저기 보여주는 교훈, 메시지는 끝이없고 사이사이 Pixar 고유의 재치있는 유머또한 이 영화를 지루하지 않게 해준다. 물론 최고로 귀여운 캐릭터 MO 라는 녀석 덕분에 상영 내내 내 입가에 미소가 사라지지 않았다. (이녀석 의외로 비중있더군-_-;)

여기서 집고 넘어가야할 중요한 점은 WALL-E 녀석 지극히 남성형 캐릭터라는 점이다. EVE(Extra-terrestrial Vegetation Evaluatior)라는 매끈한 여성형 캐릭터가 그것을 증명이라도 하는듯 하고, 이녀석과 EVE 가 연출하는 사랑의 행위(?)또한 분명 숫컷이다! 그렇다면 새하얗게 너무나도 아름다운 천사같지만, 한쪽 손에 어마어마한 파괴력의 광선총을 가지고 있는 EVE 의 까칠한 성격은 여자? ㅎㅎㅎ(아~ 돌날라온다.-_-;;;ㄷㄷㄷ)

특히, 내 마음을 찡~! 하게 만들었던건 바로 WALL-E 의 짝사랑 장면인데,

- 그녀의 손이 너무너무 잡고 싶다.
- 하늘을 날수 있는 그녀와 함께 하고 싶다. 비록 난 하늘을 날수 없을지라도...
- 그녀는 무섭다.-_-;;;ㄷㄷㄷ
- 취미 생활을 함께 하고 싶고, 그녀에게 무엇이든 보여주고 싶다.
- 힘들게 수집해 놓은 것을 냉콤 가지고 도망가 버렸다.ㅠ_ㅜ
- 아무말 없어도 난 그대가 옆에 있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해

정말 나의 마음을 읽기라도 한것처럼,

WALL-E!!! 넌 남자다!!! /외침



토이스토리로 시작한 Pixar의 모든 영화들, 지금의 WALL-E 까지 칭찬을 하자면 끝이없을것 같아. 한꺼번에 blu-ray 나 DVD 소장판으로 나온다면 얼마건 질러주고 싶다. 내가 결혼해서 아이를 낳아 꼭 보여주고 싶은 영화들 뿐이야.ㅎㅎ언제쯤?



언제나처럼 Pixar 고마워요.ㅠ_ㅠ

Comment +0

DataWindow의 Summary나 Footer의 Computed Field 값 가져오는 방법입니다. 주의할점은 row 가 없으면 오류가 나더군요. 당연한건가?-_-; 그래서 저는 IF 문으로 처리해주었습니다.

Test = DataWindowName.Object.Computed Filed[1]

사용 예) 경력 통계 화면에서 사용된 스크립트 입니다.

  IF nRowCount > 0 THEN
   nYy = Long(Left(dw_hcareer.object.workyymm[1], 2))    //년
   nMm = Long(mid(dw_hcareer.object.workyymm[1], 3, 2))   //월
   
   nWorkYy = nWorkYy + nYy
   nWorkMm = nWorkMm + nMm

   //최종경력환산
   nTotYy = Long(string(nWorkYy + truncate(nWorkMm / 12, 0),'00') + string(mod(nWorkMm, 12),'00'))

   //경력이 등록되어 있는 사람만 경력을 가져온다.
   SELECT hperule.person
     INTO :nValue
     FROM hperule
    WHERE hperule.f_rate <= :nTotYy
    AND hperule.t_rate > :nTotYy;

  ELSEIF nRowCount <= 0 THEN

   //경력이 등록되어있지 않을경우 근속년월만 가지고 산정한다.
   SELECT hperule.person
     INTO :nValue
     FROM hperule
    WHERE hperule.f_rate <= :nWorkYy
    AND hperule.t_rate > :nWorkYy;
   
  END IF

Comment +0

2년만에 TJ 녀석.

반갑다.

그렇잖아도 친구의 가뭄속에 외로움이 가득했는데, 연락해준 TJ에게 고맙드라.
월래 계획은 '삼겹살 + 소주' 였는데, 急 메뉴 변경 '곱창 + 소주' 가 되어버렸다.

결혼,
연애,
돈,
직장,
사랑,
여행,
추억.

짧은 시간동안 참 많이도 떠들었다.
자리에서 일어나려니 몸이 말을 듣지 않는다. 왼쪽 다리는 얼마나 꼬고 있었나 저리기까지 하다.

'잠깐 앉아 있다가 가자. 나 다리 저려 ㅠ_ㅜ'

부러운 녀석. 요즘엔 주변에 있는 모든 사람이 부럽고, 나보다 행복해 보인다.
어쩌면 난 지금까지 너무 편하게만 살아왔던것 같아.

Comment +0

사용자 삽입 이미지
Error Message :
SQL Server 2005에 연결하는 경우 SQL Server 기본 설정에서는 원격 연결을 허용하지 않기 때문에 발생한 오류일 수 있습니다. (Provider : 명명된 파이프 공급자, error: 40 -SQL Server에 대한 연결을 열 수 없습니다.)(Microsoft SQL Server, Error: 1326)
- 정확한 원인은 알수 없지만, Microsoft SQL 2005 를 설치하면 기본값으로 원격 연결이 설정 되지 않았다.





처리방법(Microsoft Windows XP Professional 기준) :
SQL Server 노출 영역 구성

SQL Server 노출 영역 구성

① [시작] - [모든 프로그램] - [Microsoft SQL Server 2005] - [구성 도구] - [SQL Server 노출 영역 구성] 실행 후 화면 하단의 [서비스 및 연결에 대한 노출 영역 구성] 클릭.



서비스 및 연결에 대한 노출 영역 구성

서비스 및 연결에 대한 노출 영역 구성

② 좌측 메뉴의 [원격 연결] 클릭.



사용자 삽입 이미지
③ [TCP/IP 및 명명된 파이프 모두 사용] combobox check 후 적용 후 SQL 서비스를 다시시작 하거나 컴퓨터를 reboot 시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④ 좌측 메뉴의 [SQL Server browser] 선택 후 우측 메뉴에서 시작 유형을 [자동] 으로 해주고 [시작] 버튼을 누르면 [SQL Server Browser] 서비스가 정상적으로 시작된다.


위의 방법까지 진행해도 원격 연결이 되지 않으면, firewall 설정을 다시 해주거나 자신의 Netwok 상태를 확인해 본다.

Comment +2

아키몬드 피 1%

하이잘산의 전투 아키몬드 공략


2008년 5월 4일 23시 50분 15번의 트라이 끝에 우리 공격대도 아키몬드를 쓰러뜨렸습니다. 쓰러뜨리고 나니 생각보다 쉽다(?) 라는 착각아닌 착각을 하고 이렇게 몇자 끄적이며 앞으로 준비해야 할 것들은 정리해 봅니다.



<마법사가 해야할 일>

아키몬드전에서 최고의 생존률을 보이는게 바로 마법사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딜 보다는 저주 해제가 우선 이기 때문에  쉽게 어그로를 먹을 일도 적고, 얼방 이라는 스킬을 적절히 사용해 준다면 절대(!!!) 다른 클래스보다 먼저 누우면 정말 개망신을 당할 수 있다.

1. <화염보호> 스킬을 적절히 이용하자.
물론 열심히 피할려고 노력하겠지만 화염보호 스킬을 적절히 이용해주는게 좋다. 꽤 많은 피해를 흡수해주므로 화염보호 물약과 적절히 섞어 사용한다면 힐러에게 힐을 계속 구걸할 필요가 줄어든다.

2. 딜 보다는 저주해제
저주해제 직업에 속하는 마법사/드루이드의 머릿수가 많지 않다면, 맨탱보다도 딜을 적게 해도 될듯 싶다. ACE 계열의 decursive 에드온을 사용하면 조금더 수월하게 저주해제가 가능하기때문에 필수로 설치하자.

3. 대기파열은 점멸로
대기파열을 점멸로 끊을 수 있다. 멀리 날라갔다 오는것보단 가능하면 점멸로 풀어서 저주해제를 늦지 않도록 하자.

4. 불길 유도자가 아니라면 최대사거리를 유지
특성을 찍은 상태에서 길게는 41m의 사거리를 갖는 마법사가 일부러 가까히서 딜 할 필요는 없다. 가능하면 멀리 떨어져서 불길의 위치/방향을 보고 미리미리 피하자.

5. 얼방은 아껴라.
어느 네임드에나 마찬가지겠지만 얼방은 법사의 최고의 기술이자 최후의 기술이다. bigwing 에드온의 시간경보를 미리 보고 불길에서 떨어질 타이밍을 잡도록 한다면 얼방을 아끼는데 많은 도움이 되더라.

Comment +0

Replace ( string1, start, n, string2 )

string1 : 치환의 대상이 될(source) string 값(string)
start : 치환 될 문자의 시작 자리 수(number)
n : 치환 될 문자의 끝 자리 수(number)
string2 : 치환 할 문자(string)

사용 예제
string Name
Name = "Davis"
Name = Replace(Name, 4, 2, "e")
//Davis 를 Dave 로 치환

Replace("BABE RUTH", 1, 4, "BABY")
//BABY RUTH 를 반환

Replace("Closed for Vacation", 12, 8, "the Winter")
//Closed for the Winter 를 반환

Replace("ABCDEF", 3, 2, "ZZZZ")
//ABZZZZEF 를 반환

Replace("ABCDEF", 3, 50, "ZZZZ")
//ABZZZZ 를 반환

Replace("ABCDEF", 50, 3, "ZZZZ")
//ABCDEFZZZZ 를 반환

Comment +0

RelativeDate ( date, n )

date : 가감할 일자 (date type)
n : 가감할 일수(number)

사용 예제
RelativeDate(1990-01-31, 10)
1990-02-10 를 반환 합니다.

RelativeDate(1990-01-31,  - 10)
1990-01-21 를 반환 합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