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의 시작(1탄),

http://guisin.net/110




요약하자면 이노지스 택배 때문에 너무 화가 나서 주문 4일만에 취소했다는 내용이다.




그리고 2차전 이야기,

위의 주문을 취소하고 즉시 인터파크 도서에서 2012년 8월 31일 다시 주문했다. 이쯤되면 오기가 붙었나 보다. ㅎㅎ

이번엔 꼼꼼하게 메일로 문의도 했다. 언제쯤 배송되고, 어느 택배사로 보내주는지...



문의내용이렇게 답변까지 받아놓고 안심했다.


오, 당일 출고 해준다고 한다.(아이~ 기뻐)




그런데!!!




아뿔사!!!! 또 이노지스다. ㅋㅋㅋ 이노지스면 주문 취소하려고 했는데, 이미 배송되어 취소할수도 없겠다. 아무튼 어쩔수 없이 지켜보기로 결심을 했고, 그렇게 그들이 약속한 다음날이 되어 2012년 9월 1일 배송현황을 조회해 보니 출발하지도 않았다. 뭐 크게 기대를 하지 않았던 터라 가벼운 마음으로 인터파크에 전화를 걸었다.




나 : 주문 당일 배송해주신다고 이메일로 답변까지 받았는데 배송조차 되지 않았네요?


상담원 : 죄송합니다. 고객님 오늘은 꼭 출고해서 월요일엔 받아보실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나 : 네, 저도 당일 배송은 크게 기대하진 않았습니다. 어머니 드릴 선물이니 월요일엔 꼭 도착하게 해주세요. 해당 택배사에 호되게 당한적이 있어서 그러니 신경써서 꼭 배송 부탁드립니다.


상담원 : 네.




무척이나 친절했던 상담원이기에 9월 3일까진 마음놓고 기다릴수 있었다.

그렇게 9월 3일이 왔고, 배송조회를 해보니 출발도 안했다. 우하하. 다시 상담원과 통화.




나 : 어떻게 된거에요?


상담원 : 죄송죄송죄송죄송죄송죄송죄송x100


(10여분동안 거듭 죄송하다는 상담원)




역시나 죄송하다는 사람에게 크게 화는 못내겠더라. 그럼 내일(2012년 9월 4일) 까진 꼭 신경써서 배송해달라고 다시 부탁을 했다. 그렇게 또 9월 4일이 오고 배송이 안됨. 푸하하하!!! 그리고 또 상담원과 전화 통화.




나 : 어떻게 된거에요?


상담원 : 죄송죄송죄송죄송죄송죄송죄송x100


(10여분동안 거듭 죄송하다는 상담원)

※ 어디서 많이 본 내용이다. ㅋㅋ




그리고 오늘 2012년 9월 5일.


배송조회세상이 이런 미친택배사가 있을수 있는가?



배송은 하지도 않고, 완료란다. ㅋㅋㅋ 저 김재수라는 인간은 전화를 받지도 않는다. ㅋㅋㅋ 선물을 받으실 어머니는 오늘 오전 10시 30분즈음 가족여행을 가신다고 한다. ㅋㅋㅋ 너무 어처구니가 없고 기가 막힌다. ㅋㅋㅋ 책한권 구입하려다 머리털 다 빠지게 생겼다. ㅋㅋㅋ 이쯤되니 만화가 주호민 씨도 원망스럽다. 왜 이렇게 만화를 재밋게 그려서 어머니께 추천하게 만든거냐?



지금 이 글을 쓰고 있는 2012년 9월 5일 오전 11시. 아직 '신과 함께'는 도착하지 않고 있다. 푸하하하하!

Posted by 두억시니 트랙백 0 : 댓글 1

살다살다 참 이런 犬 같은 경우는 또 처음이다. 얼마전 완결된 만화 '신과함께', 오랫동안 너무 재밋게 봐서, 어머니께 선물하려고  저승편 세트를 Yes24에서 2012년 8월 29일 주문하였다. 배송 예정일은 바로 다름날(8월 30일)이고, 배송 추적을 해보니 정상적으로 배송되고 있는것 같아 맘편이 있었는데, 받아도 벌써 받았을 택배가 퇴근시간이 다가옴에도 선물을 받고 기뻐할 어머니로부터 연락이 없다.




나 : 엄마, 혹시 택배 안왔어요?


엄마 : 이그~~~ 너 또 쓸데없는거 사서 보냈지? 돈좀 아껴써라.


나 : 아이~ 알았어요. 그나저나 택배 안왔어요? 혹시 집을 비워둔거 아니에요? 부재중 전화도 없어요?


엄마 : 비우긴 뭘 비워. 부재중 전화 있었는데 뭐였드라~~~(주섬주섬) 공이(02)에~~


나 : 아, 그럼 아니에요. 알았어요.


엄마 : 돈 좀 아껴써!!! 뚝~!(전화 끊음-_-;)




뭔가 이상한 조짐이 들어, 배송현황을 조회해보니,


배송완료?


물건은 받지도 않았는데?




다시 어머니에게 전화해서 택배 안왔냐고 물어보다가 욕만 한바가지 퍼먹었다. ㅎㅎ

인터넷으로 조회되는 기사님 전화번호를 찾아 수도없이 전화했다. 혹시나 전화를 피하는가 의심하고 회사전화로도 해보고, 집전화로도 해보고... 통화중은 가끔 걸리는데 전화를 받지 않는다. 퇴근했나? 젠장..



2012년 8월 31일, 배송시작 三일째



1566-408X



대표전화를 걸었더니, 서아X 라는 여자 상담원이 전화를 받는다.

ARS로 송장번호를 입력했음에도 또다시 물어본다. 그럴거면 ARS에는 왜 누르게 만든건지?




"고객님 그거 어제 기사님이 비가와서 출발 못했구여. 오늘 배송해드려야하는게 깜빡 잊고 두고 나가서 배송이 안됩니다."




참, 이런 생식기 같은 경우가 있나? 여러가지 따졌더니 여직원이라는 계집女는 귀찮다는 듯이 한숨을 쉬거나, 혀를 차거나, 비웃거나, 말꼬리를 흐려는 듯한 고객대응 태도로 나의 가슴속 기름에 불을 붙이고 말았다.(이미 빈정은 상할데로 상했음)




"아니 그쪽이 실수면 저녁에라도 가져다 줘야 할꺼 아니요? 무슨놈의 택배가 4일씩이나 걸려요? 다른것도 아닌 선물용인데!!!"




죄송하다고는 하는데 무척이나 형식적이고 건성인 여직원의 사과는 들으면 들을수록 짜증나서,

이런저런 얘기하다가 회사에서 노발대발 소리를 지르며 싸웠다.




그女은 다시 확인해보고 전화를 한단다.

그리고 다시 전화가 왔다.

그런데 이번엔,




"더 자세히 알아보니 택배 차량이 전복이 되어, 금일은 배송이 안된다고 한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런 개 생식기 같은 경우라니!!!!




관리자에게 전화하라는 메시지를 남기고, 걸려온 관리자의 전화에

 "그거 그냥 돌려 보내세요. 그리고 우리 부모님 시골집엔 얼씬도 하지 마세요."




라고 말하고,




Yes24에 전화걸어 당장 환불/취소 하라고하며, 이노지스와 거래를 끊기 전엔 Yes24는 절대 이용하지 않겠다 말하고, 전화를 끊었다. 온라인 거래가 많아지면서 물건을 구입하는 소비자의 입장이 불편할때가 한두번이 아니다. 이럴때일수록 소비자의 권리를 보호해줘야 할텐데 인터넷쇼핑몰에서 물건을 주문할때면 여간 스트레스 받는게 아니다. 물론 자주 이런일이 발생하는건 아니지만 이렇게 분노하는건 처음인것 같다.

Posted by 두억시니 트랙백 0 : 댓글 0


Seagate Expansion Portable USB3.0




사실, CrystalDiskMark 를 사용해서 속도 비교를 해본 이유는, 내가 상상했던 속도보단 많이 빠른지는 모르겠다는 느낌에 시작해 보았다. 또한 노트북에 붙어 있는 USB 3.0 포트의 색깔도 파란색이 아니라 검정색이라 한번 확인해 보고 싶었다.




기본 노트북에 붙어있는 5400 RPM SATA HDD




USB 2.0 포트에 연결한 Seagate Expansion Portable





USB 3.0 포트에 연결한 Seagate Expansion Portable




결론적으로 Local HDD에 근접한(?) 속도를 보여준다. 기회가 된다면 eSATA와도 속도를 비교해 보고 싶지만 TV에 연결해 버려서 금방 확인해 볼수는 없을것 같다. 뭐 수치상으로 빠르다고 하니, 빠른가 하고 쓰겠지만 여기저기 USB3.0 광고에 보이는 꿈의 속도(5GB/s)는 아무래도 5400 RPM HDD에서는 느껴보긴 힘들것 같다.





Posted by 두억시니 트랙백 0 : 댓글 0

회사에서 새 노트북을 (사장님 맘데로) 구입해 줬다.

개인적으로 구입하라면 절대 추천해주고 싶지않은,(일전에 많이 당하긴 당했었나보다.)


무려,

HP Pavilion dv6 6x13tx


이 포스팅 까지 쓰게 만들게 해준, 이녀석 안에 HP에서 제공하는 지문 인식을 관리해주는 프로그램, HP Simplepass 2012 !!!

이름만큼 간단한 녀석이 절대 아니었다.


결론부터 얘기하자면 administrator 관리자 계정에서 정상 동작 하지 않는단다.

(무려 3명의 상담원 이틀에 걸쳐 통화했으니 그렇다면 그런거겠지...)



HP Simplepass 2012 Error Messagehttp://www.techyv.com/questions/hp-simple-pass-2011-sensor-not-connected


나는,

윈도우 설치 당시에 물어보는 일반 관리자로 윈도우를 사용하지 않는다.

UAC 건드리기도 싫고, 관리자 이름을 한글명 사용도 않되고, 가끔 오래된 프로그램 설치시 이런저런 문제점이 발생하기 때문이랄까? 개발자가 일반 관리자 계정을 사용하며 UAC도 설정하지 못해서 버벅거리는 걸 본적이 있는가?


아무튼 난 윈도우 설치할땐 꼭 Shift + F10 버튼을 눌러 cmd 창을 불러와,

net user administrator /active:yes 라는 명령어를 실행하여 관리자 계정을 활성화 하고,

기존의 msoobe task 를 kill 하는 방법으로 윈도우를 설치한다.

추후 사용이 간편하고, 사실 내 컴퓨터에 어마어마한 기밀 문서가 들어있는것도 아니니까, ㅎㅎ



그런데 무려 HP 노트북이라는 녀석이 절대 administrator 계정으로는 Simplepass 2012 프로그램을 사용못하게 되어있단다.

/어처구니

고객지원센터(1588-3003)에 전화 걸어보면 한국말도 서툰 상담원들이 고객대응 Manual대로 읽어 주시더라.



Google 검색 창에 'hp simplepass 2012' 만 타이핑 하면 dropdown 메뉴에 자동으로, 'sensor not connected' 라는 단어가 붙을 정도로 유명한(?) 문제 인것 같은데, 정확한 해결책도 없는걸 보니 HP가 어떤 기업인지는 더이상 설명하지 않아도 충분할것 같다.(링크를 따라 들어가 보면 수만은 유저들의 절규를 볼수 있다.)


"Sensor not connected. Please connect sensor and try again"


구글 검색 자동 완성이렇게 자동완성이 되어질 정도로 유명한(?) 오류이긴 한데...


몇해전 개인적으로 HP 노트북을 구입하고 땅을 치고 후회한적이있다. 성능 때문에? 사실 HP 노트북은 가격대비 성능은 보통 이상이긴 하다. 그럼 뭐가 문제냐구? 다름 아닌 고객 지원!!! 도저히 말이 통해먹질 않거나, 대응 수준이 컴맹이라고 느껴질정도로 저질중에 저질이다. dell 의 고객 지원도 후지긴 하지만 hp 따라올려면 아직 멀었다.



지금은 포기하고 5번째 복원을 진행중이시다. 이따위 노트북과 몇년을 또 함께하려니 짜증이 밀려온다. 썅.


차라리 MSI나 Asus 저가형 노트북이 나앗으련만, 하아~ 한숨부터 나오는 구나.



<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내가 해본 짓 >

1. 드라이버, 관련 프로그램 삭제후 다시 설치 - 실패

2. 지문인식 하드웨어 제조사 드라이버, 프로그램 다시 설치 - 실패

3. 운영체제 윈도우 7 Ultimate 64bit 업그래이드 후 드라이버, 프로그램 다시 설치 - 실패

4. 정상적인 일반 관리자로 설치후 administrator 활성화 후 드라이버 다시 설치 - 실패


아직 안해본건 HP에서 제공해주는 복구킷을 사용하지 않고, 내가 가지고 있는 윈도우로 설치하고 드라이버 하나하나 잡아보는 일인데, 도저히 시간이 없어서 해볼엄두가 나질 않는다.(HP에 해당 내용으로 문의 해봤으니 절대 안된다는 말에 도전해보고 싶지도 않다.)



결론 : HP 노트북 사지 말아라.




추가 1 >


그냥 지문인식기 포기하고, 파티션이나 나눠서 사용할려다가 동적 파티션으로 잡혀 버려서 맨탈 붕괴!

그냥 위에서 못해본 내 윈도우7 Ultimate 64bit로 다시 도전해 본다.




Posted by 두억시니 트랙백 0 : 댓글 7
수영만큼 외로운 운동이 또 있을까? 수영에 익숙해질수록 텅빈 수영장에서 홀로 수영을 즐길땐 조금은 심심하고 외롭다고 느껴껴질때가 많다. 수영을 하면서 음악을 들을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이런 나에게 한줄기 빛처럼 몇몇 MP3 플레이어가 다가왔지만, 불편함, 높은 가격대 때문에 쉽게 접해 볼 수 없었다. '그냥 닥치고 수영이나 하자.-_-;' 라고 생각하다가 오랜만에 구글에 '방수 MP3' 라는 단어를 검색해봤더니, 이상하리 만큼 저렴한 녀석이 눈에 띄인다.

'블루뮤'

일단 디자인 만족 스럽다. 지르자! 단 하루만에 배송이 되어 사용해봤다.

착용하기 불편하고, 거지 같은 음질, 사용상의 불편함 등등 수많은 단점이 보였지만, 물속에서 음악을 들으면서 수영을 즐기기엔 충분해 보인다. 그렇게 보름 정도 사용해 보니, 인간이란게 참 간사하여 이녀석 생각보다 불편하기도하다. 우선 착용하기 위한 시간이 상당히 오래 걸리는 편이고, (익숙해지면 조금 빨라지긴 한다.) 착용하고 접영 등의 과격한 동작에는 떨어져 나가기 일수였다. 음질은 말할것도 없거니와, 정확한 이어캡을 사용하지 않으면 자꾸 빠지거나 틀어져서 그것을 물속에서 그것을 이리저리 돌려가며 소리가 잘 들릴때까지 맞추는일도 상당히 귀찮다. 시간이 지나 전에 썻던 글을 이어 쓰려니 글이 두서가 없다. ㅎㅎ

빨리 결론을 쓰고 마무리 하자.

결론 : 가격대 성능만은 최고! 너무 기대만 하지 않는다면 충분히 즐거울수있다.
평점 : 6/10
 
Posted by 두억시니 트랙백 0 : 댓글 0

SSD Intel X25-M G2 80GB

2009.11.04 17:30 from review

큰맘 먹고 SSD 라는 녀석을 질러버렸다.

 

이유?

첫째, 노트북 CPU의 성능이 아깝다고 생각했다. Intel Mobile Core 2 Duo T9550(2.66GHz)

둘째, 인터넷의 SSD의 엄청난 성능을 담은 동영상을 감상해버렸다.

셋째, 외장 HDD 가 갖고 싶었다.(기존 노트북에 있던 320GB HDD)

 

 실사용 1년이 넘은 지금, 너무너무 만족스럽다. 이제 3세대를 기다리고 있다.

TAG g2, intel, SSD, x25-m
Posted by 두억시니 트랙백 0 : 댓글 0

HP Pavilion dv3-2006tx

2009.09.01 15:13 from review

얼마전 순전히 업무목적(?)으로 구입한 노트북 입니다. 수많은 경쟁 모델들을 쓰러뜨리고 CPU 성능이 너무 맘에 든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이녀석이 당당히 저의 책상 위에 올라왔어요. 메모리는 기본 3GB지만 4GB로 업그래이드 하고 한달 남짓 사용하고 있는 이 녀석은 dv3-2005tx 라는 모델의 업그래이드 모델입니다.

 

vs.

Sony VGN-SR46LD,

Asus F6VE-3P071E,

MSI GX403-P8600

 

비슷한 사양의 녀석들과 선택의 대결에 들어갔습니다. 가격, CPU, 메모리, Graphic Chipset, 해상도, 무게, 디자인 등등 여러가지를 비교한 결과 Asus F6VE-3P071E 모델이 선택을 받았었죠.(과거형) 하지만 노트북을 수령하고 보니 이녀석이 재포장한 흔적이 보이는게 아니겠어요?

 

환불-_-;

 

결국 이녀석은 Asus 덕분에 저에게 선택 받았습니다.

 

아직 64bit 운영체제도 아니거니와 대부분의 업무는 vmware를 이용하고 있다보니 별다른 TEST 는 해보진 못했습니다. 6MB의 거대한(?) L2 캐시량 덕분에 동영상 인코딩 시간이 팍팍 줄어들거라는 혼자만의 착각에 빠져있을 뿐.^^

 

여러가지 귀찮은 bug 들이 보입니다. 특히 볼륨 조절 버튼이 가끔 Windows Explorer를 먹통시켜 버리는 어처구니 없는 모습도 보이지만, 제 몸을 노트북에 맞춰서(?) 사용하고 잘 사용하고 있습니다. 빌어먹을~

 

만족도는 10점 만점에 7점~8점 정도 줄 수 있습니다. 여간한 게임도 원할하게 잘 돌아가고있고 또또...

다른건 모르겠네요.-_-; 수년전 멜롬에 비해 일반적인 작업에는 역시 큰 차이가 없습니다.

 

게임은 하프라이프2 와 월드오브워크래프트만 中/上 정도의 그래픽 설정으로 실행해 봤습니다. 원할하게 잘 실행이 됩니다. 합격입니다.^^

 

이제 윈도우7 64bit를 설치해서 사용하는게 최종 목표인데 깔끔하게 잘 사용하고 있다보니 다시 설치가 조금은 꺼려지는 군요. 한가한 주말이 생긴다면 한번 도전해볼 생각입니다. 이렇게 말해놓고 HP에서 윈도우7 업그래이드팩이 올때까지 기다릴 수도 있습니다. ㅎㅎ

 

펼쳐두기..


 

Posted by 두억시니 트랙백 0 : 댓글 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메야

해 첫날부터 최악의 맛집을 발견하고 말았다.

강남역 CGV 극장 1층(?)에 위치한 일본식 돈가스, 라면(ラ-メン) 전문점(?) 이란다.

사실 강남역 근처에서 맛집은 쉽게 찾아보기 힘들다. 어설프게 새로운 맛에 대한 도전을 한답시고 아무 식당이나 들어갔다가는 최악의 맛(최고의 가격) 식사를 하기 일쑤이다.

2008년 1월 1일 저녁식사도 그러하였다. 탄탄면 L (10,000원), 돈가스 라면 M (9,000원) 을 먹었는데 그 맛은?

최악!

정말이지 1만원짜리 라면을 이렇게까지 맛없게 만들기도 힘들어보인다. Japan Style 이랍시고 보기에만 그럴싸하지, 실제로 맛은 최악 중에 최악. 내가 세상에 빛을 보고 가장 맛없게 먹었던 맛집이 강원도 두산 리조트 앞에서 어떤 할머니가 말아주신 막국수 였는데, 물론 그것보다는 맛있었지만, 차라리 집에서 신라면 곱빼기 끓여서 밥말아 먹을것을 후회하고 있다.

라면을 먹자마자 입안을 헹군답시고 TOM N TOMS 에서 커피를 먹을 정도였으니, 나 뿐만이 아니라 함께 먹은 JD 녀석의 말을 인용하자면 '1시간 동안 물에 불린 돈가스를 편의점 컵라면에 올려 먹는 기분' 이라더라.
물론, 맛이라는게 사람마다 차이는 있겠지만, 적어도 나와 JD 에게 만큼은 최악의 맛이었다.

개인적으로 음식을 남기는걸 싫어해서 건더기는 전부 건져 먹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역삼1동 | 유메야
도움말 Daum 지도
TAG 라면
Posted by 두억시니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