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조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8.31 빌어먹을 YES24 - 이노지스택배 이용기

살다살다 참 이런 犬 같은 경우는 또 처음이다. 얼마전 완결된 만화 '신과함께', 오랫동안 너무 재밋게 봐서, 어머니께 선물하려고  저승편 세트를 Yes24에서 2012년 8월 29일 주문하였다. 배송 예정일은 바로 다름날(8월 30일)이고, 배송 추적을 해보니 정상적으로 배송되고 있는것 같아 맘편이 있었는데, 받아도 벌써 받았을 택배가 퇴근시간이 다가옴에도 선물을 받고 기뻐할 어머니로부터 연락이 없다.




나 : 엄마, 혹시 택배 안왔어요?


엄마 : 이그~~~ 너 또 쓸데없는거 사서 보냈지? 돈좀 아껴써라.


나 : 아이~ 알았어요. 그나저나 택배 안왔어요? 혹시 집을 비워둔거 아니에요? 부재중 전화도 없어요?


엄마 : 비우긴 뭘 비워. 부재중 전화 있었는데 뭐였드라~~~(주섬주섬) 공이(02)에~~


나 : 아, 그럼 아니에요. 알았어요.


엄마 : 돈 좀 아껴써!!! 뚝~!(전화 끊음-_-;)




뭔가 이상한 조짐이 들어, 배송현황을 조회해보니,


배송완료?


물건은 받지도 않았는데?




다시 어머니에게 전화해서 택배 안왔냐고 물어보다가 욕만 한바가지 퍼먹었다. ㅎㅎ

인터넷으로 조회되는 기사님 전화번호를 찾아 수도없이 전화했다. 혹시나 전화를 피하는가 의심하고 회사전화로도 해보고, 집전화로도 해보고... 통화중은 가끔 걸리는데 전화를 받지 않는다. 퇴근했나? 젠장..



2012년 8월 31일, 배송시작 三일째



1566-408X



대표전화를 걸었더니, 서아X 라는 여자 상담원이 전화를 받는다.

ARS로 송장번호를 입력했음에도 또다시 물어본다. 그럴거면 ARS에는 왜 누르게 만든건지?




"고객님 그거 어제 기사님이 비가와서 출발 못했구여. 오늘 배송해드려야하는게 깜빡 잊고 두고 나가서 배송이 안됩니다."




참, 이런 생식기 같은 경우가 있나? 여러가지 따졌더니 여직원이라는 계집女는 귀찮다는 듯이 한숨을 쉬거나, 혀를 차거나, 비웃거나, 말꼬리를 흐려는 듯한 고객대응 태도로 나의 가슴속 기름에 불을 붙이고 말았다.(이미 빈정은 상할데로 상했음)




"아니 그쪽이 실수면 저녁에라도 가져다 줘야 할꺼 아니요? 무슨놈의 택배가 4일씩이나 걸려요? 다른것도 아닌 선물용인데!!!"




죄송하다고는 하는데 무척이나 형식적이고 건성인 여직원의 사과는 들으면 들을수록 짜증나서,

이런저런 얘기하다가 회사에서 노발대발 소리를 지르며 싸웠다.




그女은 다시 확인해보고 전화를 한단다.

그리고 다시 전화가 왔다.

그런데 이번엔,




"더 자세히 알아보니 택배 차량이 전복이 되어, 금일은 배송이 안된다고 한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런 개 생식기 같은 경우라니!!!!




관리자에게 전화하라는 메시지를 남기고, 걸려온 관리자의 전화에

 "그거 그냥 돌려 보내세요. 그리고 우리 부모님 시골집엔 얼씬도 하지 마세요."




라고 말하고,




Yes24에 전화걸어 당장 환불/취소 하라고하며, 이노지스와 거래를 끊기 전엔 Yes24는 절대 이용하지 않겠다 말하고, 전화를 끊었다. 온라인 거래가 많아지면서 물건을 구입하는 소비자의 입장이 불편할때가 한두번이 아니다. 이럴때일수록 소비자의 권리를 보호해줘야 할텐데 인터넷쇼핑몰에서 물건을 주문할때면 여간 스트레스 받는게 아니다. 물론 자주 이런일이 발생하는건 아니지만 이렇게 분노하는건 처음인것 같다.

Posted by 두억시니 트랙백 0 : 댓글 0